[책리뷰] 쥬비스 미라클 - 쥬비스 다이어트의 비밀

     

    책리뷰 - 쥬비스 미라클

    유튜브 알고리즘에 의해 우연히 보게 된, 신사임당 - 조성경 회장 편으로 인해 이 책까지 사서 보게 되었다.

    사실, 쥬비스라는 이름은 다이어트/ 연예인 다이어트에 관심있는 사람들이라면 이미 익숙한 이름일 것이다.

    이 책은 '쥬비스' 신화에 대해 1부터 100까지의 모든 이야기를 다룬 조성경 회장의 자전적인 책이다.

    책의 캐치 프레이즈는 "5000만원 창업에서 2500억 회사가 되기까지"이며, 유튜브에서도 동일한 내용으로 소개가 되고 있기에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오히려, 서점에서 책만 봤으면 그러려니 했을 수도 있는데, 유튜브로 해당 내용을 보다보니 조성경 회장의 사람됨과 생각하는 바에 끌리게 되었다.

    어쩌면 책부터 샀으면 감흥이 덜 했을 수도 있는데, 영상을 보고나서 책을 보니 오버랩도 많이 되고 몰입해서 읽게 되었다.

     

    반응형

     

    사람이 떠나는 것에 대해

    그 사람이 버스에서 내리는 걸 고마워 해라. 그 사람이 내리지 않았다면 조직에 계속 어두운 기운이 스며들게 하고, 나중에는 조직을 분열시키는데 일조할 것

    회사가 가야 할 방향보다 자기 자신이 우선인 사람들과는 함께 가지 않는 것이 더 좋다.

    핵심인재라고 보고, 무조건 잡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을 해 본다.

     

    퇴사와 관련하여

    직원이 퇴사를 결심하는 데는 결정적 계기가 있으며, 언제/어떤 상황에서 퇴사 결심을 했는지를 확인하자.

     

    특별한 독서 교육

    보통 경영자들은 어디에선가 교육을 받거나, 좋은 책을 읽고 와서 그 내용을 전달하곤 한다. 훈화처럼.

    그런데, 조성경 회장이 택한 방법은 함께 책읽기였다.

    책 전체를 읽는 것이 아니라, 핵심 부분을 그냥 보여주고 생각을 교류하는 방식이다.

    "내가 하면 잔소리, 저자가 하면 인사이트" 라고 표현했는데, 사실 어른 아이를 떠나서, 무엇을 하라고 지시하면 반발부터 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스스로 깨닫게 하면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고 저자는 진작에 체득한 것으로 보인다.

     

    어쩔 수 없다는 것에 대한 거부

    '신규사업은 마이너스를 감수해야 해, 어쩔 수 없어'라는 말로 현실을 합리화 하지 말고, 돌파구를 찾도록 노력한다.

    어떻게 플러스를 낼 것인가?

     


     

     

    소감

    단지 다이어트 회사를 키운 것에 대한 책 혹은 쥬비스라는 회사를 키워서 어떻게 수익 실현했는지에 대해 기술한 책이라는 상상을 하며 읽기 시작했다.

    그러나, 읽고 나서는 개인적으로 회사 생활을 하는 사람으로서 기억해야 할 몇 가지 마음 가짐과 교훈에 대한 이야기가 남았다.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팀을 기르는 길에 대한 멘토링을 받은 듯한 느낌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