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달 신용카드 실적 얼마나 채웠나? - 토스, 뱅크샐러드 활용

가계부의 필요성

사실 신용카드를 여러장 쓰는 것은 사실 절약과는 거리가 있다. 여러 개의 신용카드가 있으면, 그만큼 혜택을 보려고 더 소비하려는 경향이 생기기 마련이다. 여러 자기 계발 도서에 보면, 절대로 하지 말라고 하는 일이 신용카드 쓰기이며, 신용카드 많이 쓰라고 하는 사람/곳은 신용카드사 뿐일 정도이다. 그러나, 현실은 이런 저런 이유로 사람들은 여러 장의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휴대폰을 싸게 사기 위해서라든지, 어차피 지출되는 비용으로 실적을 만족시키고, 부가 혜택을 좀더 얻고자 한다는 등의 이유로. 어차피 써야 한다면, 어떻게 하면 좀더 현명하게 쓸 수 있을까? 그 중 하나가, 혜택 한도를 잘 알고 쓰는 것일 것 같다. 당연히 가계부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다.

문자 인식 가계부 사용: iOS vs.Android

안드로이드폰으로는 문자를 자동 후킹해서 가계부를 작성해주는 앱들이 있다. 문자를 자동으로 인식해 주기 때문에 실적을 기록할 수 있다. 그런데, 아이폰에서는 이 과정이 무척 번거롭다. 문자를 복사해서 앱으로 복사를 해줘야만 한다. 게다가, 한 신용카드사에서 발급한 여러 카드가 있으면 분리 관리하기도 더 귀찮아진다.

대안: 뱅크샐러드, 토스

이 두 곳은 계정을 등록해주면, 대시보드로 한 달의 사용실적을 한 번에 수시로 볼 수 있다. 즉, 어느 카드 실적을 다 채웠는지 볼 수 있다.

  • 뱅크샐러드
  • 토스

    이와 같이 신용카드 사용 실적을 보면서, 다음 카드(?) 실적을 채우면 된다.

참고

 

보험료와 아파트 관리비로 신용카드 실적 채우기

사실 얼마되지도 않는 신용카드 혜택 받자고 몇 십만원을 더 쓰면, 그게 더 낭비라는 말은 전문가님들의 말은 머리로는 이해는 된다. 그러나, 내 지갑속에 있는 신용카드들과 각종 사이트에서

luran.me

 

신용카드 전월카드실적 날짜 맞추기

신용카드 사정에 따라 (특히 인기 있거나, 혜택이 많은 카드는 더더욱) 혜택이 줄긴 했지만, 여전히 유효한 혜택들을 위해 확인해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전월 실적여부다. 전월의 기준 = 카드사

luran.me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